Black to Blue _Directivity as the demonstration

Black to Blue _Directivity as the demonstration, Installation with Performance 04’59”, 2017


튀링겐주의 6개월간의 공공미술 프로젝트로 부헨발트 박물관의 후원으로 진행되었다. 부헨발트는 유대인을 제외한 다른국적(아프리카부터 러시아까지)을 감금하던 포로 수용소이다. 지금은 터만 남아았는 이곳에서, 세계대전 전후로 수많은 외국 포로들이 학살당했다. 아마도 동양인이 있다. 박씨다 .여기 땅 밑에 뭍혀있다. 지금의 부헨발트는 한 겨울이고,이토록 하얗고 조용하다. 프로젝트는 부헨발트 수용소 시기를 실제 경험한 주민들(독일인 주)의 기억(인터뷰)과 물건들의 수집을 통해 진행되었으며, 그 모든 과정은 인지했으나 공감하지 못했던 무지한 시민들의 시선을 통해 이야기된다. 그리고 그 역사적 현장에서 작가에 의해 공공미술의 문법으로 공연되었다. 이 퍼포먼스 영상은 관객을 향한 결과물이자 기록물이다.
침묵의 해석으로서의 ‘불가능’은 작품을 수행하는 중심개념이 된다. 작고 조용한 곳에서부터 무겁고 시끄러운 곳까지, 어떤 물체는 하늘에 닿으려고 노력하고 있으며,던지거나 내리는 이중 행동 내에서 ‘불가능’의 지평선을 극복한다. 작가가 생각하는 이러한 행위는 정치적 또는 역사적 진술과 관련 된다. 물리적 움직임의 목적은 어떤 지향성이다. 그리고 그것을 움직이게 하는 동력의 주체에 따라, 인위적 의도와 자연적 결과가 대조적으로 표시된다. 또한 허공에 대한 지향이 권력을 억압하는 것에 대한 자유와 정의를 위해 노력하는 모습과 비교된다.
This is a public art work carried out with the sponsorship project of Buchenwald Museum, Germany. Buchenwald is a Nazi camp detention, imprisoned in a different nationality (from Africa to Russia). Many foreign prisoners were slaughtered here and there, before World War II. They were buried under the ground here. ‘Impossibility’ as an interpretation of silence, becomes the performative for us for the artist work. From small and quiet to heavy and loud, certain objects are trying to reach the sky, and overcome the horizon of the ‘impossibility’ within dual acts of throwing and falling. The artist claims, “when objects fall to the ground they make a sound, if throwing the object means expressing an opinion, the loudness can be correlated with strength and aggression. We are impossibly hopeful sometimes, even though all attempts work on a level of ‘impossibility’, one must sometimes have to do something, in order to raise one’s voice for justice and human rights. For, ‘impossibility’ becomes an option when it reaches into those of the hopelessness. The ‘impossibility’ takes the role within the silence, and the continual actions of the visual, within this performance.”
The artist claims, “when objects fall to the ground they make a sound, if throwing the object means expressing an opinion, the loudness can be correlated with strength and aggression. We are impossibly hopeful sometimes, even though all attempts work on a level of ‘impossibility’, one must sometimes have to do something, in order to raise one’s voice for justice and human rights. For, ‘impossibility’ becomes an option when it reaches into those of the hopelessness. The ‘impossibility’ takes the role within the silence, and the continual actions of the visual, within this performa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