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파괴 하는 순간

,그것이 내 일기가 되는 것을 결국 막지 못했다. 그래서 그토록 공들였던 네 파괴의 순간을 지켜 보지도 못하고, 눈이 부셔 눈을 감았다.  너는 그래서 파괴가 되었나? 네 단단하고, 또는 물렁한 경계에 진절머리가나서, 벽을 무너뜨리는 것을 넘어 너를 완전히 파괴하는 꿈을 꾸었다.  #차라리 내 잘못이다. 내가 망쳤다. 라고 사과하고 모든것을 제로로 만들고 싶었기 때문에 구실을 만들기로 했다.… Continue reading 너를 파괴 하는 순간

Die

menschliche Arbeitskraft wird nicht als ein Gut gesehen,  das nach Marktgesetzen beliebig getauscht werden kann. :인간의 노동력은 시장원리에 따라 마음대로 교환될 수 있는  재화로 여겨저서는 안됩니다. 각막을 지속적으로 닦아내는 네 눈꺼풀을 보고 있었다. 예쁘다는 말을 해줄 타이밍을 찾고 있었는데, 나의 소감에 네 감정이 노동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그만두었다. 네 감정이 노동할 거라는 근거는 아마도 내 무의식에서… Continue reading Die

오랜

시간이 걸렸다. 예상보다 더. 아픔이 배경이었던 그 방을, 혼자라도 지키려고 했던 것, 알아요.  그렇게 몇일도 아니고 몇년을, 알고도 모른 척, 했던 이유를 이제는 너도 알테고. 결국은 네 통찰력보다는 내 통찰력에 손을 들어줘서 고맙고, 변하지 않는 것을 변화 시키려고 했던 나의 실낱같은 기대를, 정의롭게 전사시켜줘서 고맙고.  네가 죽기에 실패하길 기대했다. 기대가 죽고 권태를 동반한 나른한 희망이… Continue reading 오랜

가 아팠다. 가루로 바스러졌다. 아픔보다는 고통이었다. 들어낼 수 없으니 안에서 터지는 고통. 건조하게 말라비틀어져, 뭉쳐지지도 못하고 공기중으로 흩날렸다. 몸에 나쁜 독한 냄새 속에서 투명해져가는 유리창을 보았다. 남들이 일어나는 평범한 아침이 온다. 억지로 밝은 미래에 대해 이야기를 해서 그 무력함을 잊어보려 했다. 예술가들, 예술가들. 더이상 이 진부하고 피상적인 문제에 대해서 이야기 할 것이 없다,지만 결국 그것… Continue reading

아내

는 독립적이었고 단일적이었다. 아끼는 법이 없었기 때문에 늘 텅 비어 있었다. 그래서 안정적이었고, 그래서 불안했다. 누구나 이혼할 수 있다, 라는 전제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라는 것을 상기시킨 것도 그녀였다. 사귄지 일주일도 안된 시점이었다. 그 차분함으로 기반된 당연한 불안에 신뢰가 갔다. 아내가 되어주어라, 해서, 아내가 되어주었고, 늘 남김없이 사랑받았다. 왜 아무것도 남기지 않는가,에, 이것이 마지막인가,를 늘 의심할… Continue reading 아내